[미래직업노트] 기업에 최고 철학 책임자 ( chief philosophy office ) 가 필요하다.
[미래직업노트] 기업에 최고 철학 책임자 ( chief philosophy office ) 가 필요하다.
  • 박지순 발행인
  • 승인 2019.06.1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검색엔진 거대기업인 구글과 인스턴트 메시지 기업인 스카이프는 사내에 철학자를 고용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철학자들의 조언을 넘어 사내에 최고 철학 책임자(CPO)를 고용함으로서 현재 4 산업혁명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비즈니스 환경에서의 기업이 나아갈 방향을 찾고있다.

 CPO 는 삶의 의미에 관한 근본적인 문제를 다루면서 기업이 추구해야 할 목적과 지침을 제공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한국의 많은 기업들이 CSV ( Creating Social Value )에 대해서 표면적으로 동의하지만 이를 실천하는 기업은 많지 않다. 사유는 기업을 운영하는 경영진들의 철학에 기인한다. 잘못된 경영철학을 가진 경영진은 갑질 경영을 일삼게 되고 이는 곧 해당 직원들 및 사회에 악영향을 준다. 

또한 CPO 의 역할은 인공지능을 탑재한 기계에 사람의 가치과 기술을 접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인공지능은 인간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기 위해 필요한 만큼 인본주의에 근간한 알고리즘이 필요할 것이다. 이세돌을 이긴 알파고가 바둑의 근본적인 원리를 알지 못하듯이 이를 연구하는 개발자과 경영진의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