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기본소득 보장 고민"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청년기본소득 보장 고민"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 이윤숙 기자
  • 승인 2019.07.2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서울시 홈페이지)
(제공=서울시 홈페이지)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에 참가하여 "청년기본소득을 보장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청년들이 경제적으로 힘든데 청년기본소득처럼 (소득을) 보장해주는 문제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년기본소득 정책은 올상반기 가장 인기가 있었던 정책으로, 청년에게 재산, 소득, 취업 여부와 상관없이 일정 소득을 보장해주는 정책이다. 2016년 성남시를 시작으로 올해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되었다.

현재 경기도에서 실시하고 있는 청년기본소득 정책은, 청년배당(경기도 청년기본소득)의 지급은 지원자격을 부합하고 있는 지 확인한 뒤, 시군 지역화폐인 전자카드 및 모바일로 분기별 25만 원씩, 1인당 연간 최대 100만 원을 지원해준다. 이에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2분기 지급일자는 7월 20일로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업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백화점, 기업형 슈퍼마켓,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지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점을 참고해야 한다. 

서울시는 기존 청년수당을 확대해 특별한 조건 없이 일부 청년에게 매월 수당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또한 서울 청년에게 농촌 일자리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머스트뉴스 이윤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